default_top_notch
ad46

김희중 "MB, 입에 담는 것 조차 불경"이라더니…

보도본부 | 류지우 기자

기사승인 2018.01.18  15:19:58

공유
default_news_ad1

[시선뉴스] 이명박 정권의 '문고리 권력'이던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의 변심이 눈길을 끈다.

김희중 전 실장은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받은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그는 국정원에서 받은 특활비를 이 전 대통령의 해외순방 직전 달러로 바꿔 전달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15년간 이명박 전 대통령을 보좌해 온 최측근, 김희중 전 실장의 결정적 진술로 검찰 수사는 급물살을 타게 됐다.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 (사진=YTN 화면 캡처)

앞서 김희중 전 실장은 지난 2012년 저축은행으로부터 1억원대 불법 자금을 수수한 혐의로 이들을 구속 수감된 바 있다. 

당시 측근비리와 관련 이명박 대통령은 대국민사과를 내놓았다. 이에 대해  그는 "지난번에 말씀을 드렸다. (지금 다시 대통령을) 입에 담는 것조차 불경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김희중 전 실장은 검찰 소환조사를 받고 귀가하면서도 이 전 대통령에 대해 "돌이킬 수 없는 큰 누를 끼쳤다. 사죄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겠다"고 말한 바 있다.


ad45
ad56
ad52
ad49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0
default_news_ad2
ad66
default_news_ad4

실시간 많이 본 뉴스

item72
ad76
default_nd_ad3
default_side_ad1

시사 더보기

item86
ad71

지식·교양 더보기

item87
ad69

지식·정보 더보기

item88
ad70

인포그래픽 더보기

item89
ad72

웹툰뉴스 더보기

item66

시선 인터뷰 더보기

item92
ad73

다큐멘터리 더보기

item9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