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46

하태경 “김일성 미남”...가면은 한국에서 한 신세대 우상화 실험?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기사승인 2018.02.13  13:40:02

공유
default_news_ad1

하태경 의원이 13일, 북한 응원단의 김일성 가면에 대해 신세대 우상화를 한국에서 실험해 본 것이라고 언급하였다.

하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북한 응원단의 ‘김일성 가면’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김일성 가면, 출처/하태경 의원 sns

하 의원은 “김정은은 굉장히 파격적인 정치를 했다. 예를 들어 북한 내에서 핸드폰을 허용한 것이다”라고 말하며 김일성 가면은 “신세대 우상화를 한국에서 실험해 본 것이다. 북한에서는 못하니까 한국에서 이런 테스트를 해 본 것”이라고 주장하였다.

북한 최고 존엄으로 여겨지는 김일성 전 주석의 눈에 누가 구멍을 뚫을 수 있느냐는 김어준씨의 반문에는 “노동당에서 구멍을 뚫었을 것”이라며 “김여정이 결정했다고 본다”고 답했다.

더불어 가면 속 인물이 인민배우 리영호라는 통일부의 이야기는 국민을 속이는 일이라고 비난하며 “북한 최고의 미남은 김일성이며 실제 잘생겼다”는 이야기를 펼쳤다.

한편, 하 의원의 이런 주장에 대해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는 “보수야당들이 약속이나 한 듯 잔칫상 재 뿌리기에 여념이 없다”, 김진애 전 의원은 “여전히 헛주장을 계속한다”, 서주호 정의당 서울시당 사무처장은 "라디오 생방송에서 충격적 궤변으로 횡설수설, 답이 없다"라고 비판하였다. 


ad45
ad56
ad52
ad49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0
default_news_ad2
ad66
default_news_ad4

실시간 많이 본 뉴스

item72
ad76
default_nd_ad3
default_side_ad1

시사 더보기

item86
ad71

지식·교양 더보기

item87
ad69

지식·정보 더보기

item88
ad70

인포그래픽 더보기

item89
ad72

웹툰뉴스 더보기

item66

시선 인터뷰 더보기

item92
ad73

다큐멘터리 더보기

item9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