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46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해 용의자 한정민, 3일간 행적 봤더니 ‘소름’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기사승인 2018.02.13  15:37:13

공유
default_news_ad1

[시선뉴스] 제주도 게스트하우스에 온 20대 여성 관광객을 살해한 용의자인 관리인 한정민이 범행 후에도 인근에 시신을 두고 이틀 간이나 숙소 손님을 받는 등 영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피해 여성 ㄱ(26·울산시)씨가 지난 8일 새벽쯤 목이 졸려 숨진 것으로 추정, 정확한 사망 시각을 조사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이날 보도했다.

사진=JTBC뉴스캡처

경찰은 10일 오전 ㄱ씨의 실종 신고가 접수되자 비상소집, 당일 오후 해당 제주도 게스트하우스를 찾아가 탐문하는 과정에서 용의자 한정민(34)씨를 만났다.

한정민 씨는 범행 추정 시각으로부터 이틀이 지난 10일 오후 1시 10분쯤 경찰의 전화를 받고는 “시장에 장을 보러 왔다. 잠시 기다리면 숙소로 가겠다”고 태연하게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제주도 게스트하우스에서 만난 경찰관에게 한정민 씨는 “아침에 손님들이 다 나가서 현재는 방이 비어 있다”고 말해 8∼9일 양일간 손님을 받아 영업했음을 내비쳤다.

경찰은 한정민 씨에 대한 탐문조사에서 실종된 ㄱ씨가 ‘언제 숙소에 왔는지’와 ‘차량을 끌고 왔는지’ 등을 물었다. 이에 대해 한정민 씨는 “모르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한정민 씨가 경찰 탐문조사에 자연스럽게 답했으며, 떨거나 말을 떠듬거리지도 않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한정민 씨는 그 후 6시간 만인 오후 8시 35분쯤 항공편으로 제주를 떠나 잠적했다. 경찰은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는 낌새를 차리고 도주한 것으로 보고 있다.

ㄱ씨의 시신은 11일 낮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바로 옆 폐가 방에서 경찰에 의해 발견됐다.

 


ad45
ad56
ad52
ad49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0
default_news_ad2
ad66
default_news_ad4

실시간 많이 본 뉴스

item72
ad76
default_nd_ad3
default_side_ad1

시사 더보기

item86
ad71

지식·교양 더보기

item87
ad69

지식·정보 더보기

item88
ad70

인포그래픽 더보기

item89
ad72

웹툰뉴스 더보기

item66

시선 인터뷰 더보기

item92
ad73

다큐멘터리 더보기

item9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