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46

'안종범 수첩' 깨알같이 적힌 그 내용들, 소름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기사승인 2018.02.13  16:29:41

공유
default_news_ad1

[시선뉴스] '안종범 수첩'이 다시 화두다.

'안종범 수첩'은 국정농단의 중요한 증거로 인정되고 있다.

(사진=채널A 방송화면)

'안종범 수첩'은 이영렬 특검 당시 수면 위로 드러났다. 2016년 11월 검찰이 밝힌 바에 따르면 '안종범 수첩'은 17권으로 510쪽에 달한다. 안종범 전 수석이 지난 2015년 1월부터 2016년 10월까지 사용한 것이다.

'안종범 수첩'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은 VIP로 지칭됐다. 검찰에 따르면 '안종범 수첩'에는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나 티타임 회의 등 일상적인 회의는 수첩의 앞에서부터 날짜 순서대로 적혀 있다. 반면 박 전 대통령 지시 사항은 수첩 뒤에서부터 기록돼 확연히 눈길을 끌었다.

제목은 ‘VIP’로 돼있고 날짜를 적었다. 예를 들어 ‘VIP. 5월 20일’과 같은 식이다. '안종범 수첩' 내용을 두고 검찰은 “여러 내용 중에서 관심이 있는 건 ‘VIP’ 이렇게 적은 것일 것”이라며 “그걸 저희가 증거로…(삼았다)”라고 밝혔다.

한편 '안종범 수첩' 증거인정 소식에 여론은 당연하다는 반응을 보인다. '안종범 수첩'에 대해 여론은 "jwc1**** 당연히 인정돼야지. 청와대 수석이 장난으로 업무수첩을 써 놓겠냐." "dlwl**** 같은법에서 다른 해석이네요..판사를 잘 만나야겠네요" "yrol**** 뭔놈의 판사들마다 틀리냐? 법이 기준이없으니 이모양이지" "cass**** 누구는 되고 누구는 왜 안 되는거지??"라는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ad45
ad56
ad52
ad49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0
default_news_ad2
ad66
default_news_ad4

실시간 많이 본 뉴스

item72
ad76
default_nd_ad3
default_side_ad1

시사 더보기

item86
ad71

지식·교양 더보기

item87
ad69

지식·정보 더보기

item88
ad70

인포그래픽 더보기

item89
ad72

웹툰뉴스 더보기

item66

시선 인터뷰 더보기

item92
ad73

다큐멘터리 더보기

item9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