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46

[#국회의원] 제윤경 “못 갚을 것을 알면서도 돈을 빌려준 금융사에도 가계부채 책임 있어”

보도본부 | 이호 기자

기사승인 2018.03.27  08:58:52

공유
default_news_ad1

본 기사는 시선뉴스 국회출입기자가 한 주간 이슈가 되었던 국회와 국회의원의 중요 이슈를 선택하여 독자에게 알리는 기사입니다. 

[시선뉴스 이호] 
<기자가 선정한 오늘의 국회의원>
제윤경 의원 “금융사 책임성 강화해 무분별한 대출 관행이 개선해야”

제윤경 의원 SNS

26일 국회 정무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의원은 금융회사의 책임대출과 신용소비자 보호를 강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책임대출강화 5법을 대표 발의했다. 
  
책임대출강화 5법은 은행법·보험업법·여신전문금융업법·상호저축은행법·대부업 등의 등록 및 금융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 개정안으로 가계부채의 급속한 증가가 경제위기의 뇌관이 될 수 있어 금융회사가 대출에 신중해야 한다는 지적에서 시작되었다. 

제윤경 의원은 “그동안 금융시장에서 금융회사가 유리한 지위에서 이익을 독점하고 신용창출로 발생하는 대부분의 위험과 불이익을 금융소비자에게 전가하는 관행이 존재했다. 채무자의 상환능력을 초과하는 악성대출, 과도한 연체이자, 3개월만 연체해도 가족의 주거권이 달린 집을 경매하는 등 가계신용의 부실 책임이 신용소비자에게만 부담되는 구조로 운영됐다”고 강조했다. 

개정안은 금융소비자의 변제능력을 초과하는 대출을 금지하고 원금을 초과하는 이자 부담을 금지하였으며 채무 조정 요청권을 개별 금융기관으로 확대적용하고 금융회사에 자체적으로 분쟁 조정 의무를 부여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제윤경 의원은 “현재 가계부채의 급증과 신용 부실책임은 채무자뿐 아니라 갚지 못할 것을 알면서도 돈을 빌려준 금융사에도 있다. 금융사의 책임성을 강화해 그동안의 무분별한 대출 관행이 개선될 것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 호 국회출입기자


ad45
ad56
ad52
ad49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0
default_news_ad2
ad66
default_news_ad4

실시간 많이 본 뉴스

item72
ad76
default_nd_ad3
default_side_ad1

시사 더보기

item86
ad71

지식·교양 더보기

item87
ad69

지식·정보 더보기

item88
ad70

인포그래픽 더보기

item89
ad72

웹툰뉴스 더보기

item66

시선 인터뷰 더보기

item92
ad73

다큐멘터리 더보기

item9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