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46

이유영, 미투 발언까지? 여러 차례 밝혔던 ‘소신’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기사승인 2018.04.16  12:59:45

공유
default_news_ad1

[시선뉴스] 배우 이유영이 ‘미투’ 관련 소신 발언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이유영은 영화 ‘나를 기억해’ 촬영 이후 줄곧 성범죄와 관련한 소신 발언을 한 바 있다.

채널A '천만홀릭 커밍쑨'에서 이유영은 별도 영상을 통해 인사를 대신했다.

이유영은 당시 "제가 맡은 서린이라는 역할은 과거 상처가 있어 트라우마로 숨어 사는 캐릭터다, 약혼자와 결혼을 앞두고 행복한 시간을 보내다 과거 몰카와 비슷한 사건을 겪고 맞서 싸우는 인물이다"라고 자신이 맡은 역할에 대해 소개했다.

사진=채널A '천만홀릭 커밍쑨' 방송캡처

이유영은 "요새 이러한 범죄가 많다. 특히 청소년 여러분이 몰카와 성폭행 등 잘못된 성 인식에 대한 심각성을 알아줬으면 한다"고 말한 뒤 "또 익명으로 댓글을 쓰는 시스템이 발달되다 보니 피해자가 많은 것 같다.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이다"라고 덧붙였다.

진행을 맡은 신동엽은 "이런 몰카를 찍는 행위나 헤어진 후 이런 몰카로 협박하는 것을 싫어한다"고 몰카에 대한 생각을 말했고 김희원 또한 "죽여버리고 싶다는 말로도 부족한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이유영은 ‘나를 기억해’ 홍보 차 진행된 인터뷰에서 미투 운동에 대해 소신을 드러냈다.

 


ad45
ad56
ad52
ad49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0
default_news_ad2
ad66
default_news_ad4

실시간 많이 본 뉴스

item72
ad76
default_nd_ad3

SISUN BRAND PLAYER

default_side_ad1

시사 더보기

item86
ad71

지식·교양 더보기

item87
ad69

지식·정보 더보기

item88
ad70

인포그래픽 더보기

item89
ad72

웹툰뉴스 더보기

시선 인터뷰 더보기

item92
ad73

다큐멘터리 더보기

item90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